Browsing: 렌트비

호주의 임대 주택 시장이 얼마나 어려운 상태인지를 보여주는 사례가 나왔다. 1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호스텔 방에 있는 작은 침대 하나를 임대로 내놓아 주당 무려 350달러를 요구하는 ‘쉐어하우스’ 매물이 온라인에서 논란을 빚고 있다. 그러나 호주의 임대 위기가 악화되면서 비슷한 이런 상황은 흔한 광경이 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오고 있다. 임대료는 꾸준히 상승하고 있으며, 최근 9월까지의 CoreLogic 분기별 임대료 집계에 따르면 시드니의 가격은 전년 대비 10.6% 상승, 멜버른은 12% 상승, 브리즈번은 8.1%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드니의 주택 임대료 중간값은 주당 720달러, 멜버른은 주당 553달러, 브리즈번은 주당 614달러에 이른다. 임대료는 전국적으로 지난 38개월 동안 매달 상승하고 있으며, 임대 가용률 (모든 임대 주택 중 현재 임대 가능한 주택 비율)은 수도권 전체에서 1.1%로 새로운 최저치를 기록했다. 인터넷 사이트 flatmates.com.au에서 확인된 ‘쉐어하우스’ 는 절박한 호주인들은 제한된 선택과 높은 가격을 확인할 수…

브리즈번은 상대적으로 낮은 상승률 전망치 멜번 주택 가격이 2025년 6월까지 12%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시드니도 10.3%가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가격 재상승에 탄력이 받고 있다. KPMG의 수석…

호주가 숙박비에 부과금을 도입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다. 이 결정은 여러 요소와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다. 호주는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인구로 땅이 좁아지고 있는 국가 중 하나다. 인구의 증가로 주택 수요가 높아지고 있는데, 이로 인해 주택 부족 문제와 부동산 렌트비의 상승이라는 현실을 맞이하고 있다. 주택 부족 문제는 특히 도시 지역에서 심각한데, 주택 가격 상승과 함께 렌트비 역시 높아지고 있어 많은 호주 시민들이 주거 비용 부담을 느끼고 있다. 정부는 부동산 시장에서는 주택을 구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단기 숙박 공유 업체들, 특히 에어비앤비와 같은 서비스가 주택 공급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호주 빅토리아주는 숙박비에 최대 7.5%의 부과금을 매기는 주택 정책을 도입하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러한 부과금은 주택 소유주들을 장기 월세로 유도하고, 부과된 금액은 주택 지원 정책 자금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이로써 부동산 렌트비 상승 문제에 대처하고자 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정책은 부동산 시장과 주택 공급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그러나 단기 숙박 업체들은 부과금 도입이 지역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이러한 정책은 호주 정부가 주택 부족 문제와 부동산 시장의 변화에 대응하려는 노력의 일환이며,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조정이 필요한 이슈다.

임대주택을 찾기 위해 어려움을 겪는 세입자들에게 조금은 다행스러운 소식이다. 호주 대부분의 지역에서 공실율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호주 부동산 협회(REIA)의 새로운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 3개월 동안 시드니, 브리즈번, 퍼스, 캔버라, 다윈 및 호바트에서 임대 가능한 주택이 조금씩 늘어났다. 하지만 멜번의 공실율은 계속해서 하락하고 있으며 아들레이드의 임대 공실률은 호주 전체에서 가장 낮은 상황이다. 캔버라의 공실율은 2.0%, 호바트는 1.8%, 시드니는 1.5%, 브리즈번은 1.0%, 퍼스는 0.8%로 상승했으며 아들레이드는 호주에서 가장 낮은 0.6%의 공실율을 기록했다. 멜번은2.1%를 기록하면서 지난 조사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