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금리

호주의 부동산 시장은 호주인들의 가장 큰 자산금액을 차지하고 있으며 2023년 말에는 주거 부동산의 총 가치가 $10.4조에 이르렀다. 호주 통계청에 따르면, 이는 2022년의 가격 하락을 회복한 결과로 현금 금리가 10년 만에 최고치인 4.35%로 상승한 상황에서도 전국의 부동산 가격은 2023년에 상승하면서 강세가 지속되고 있다. 이러한 높은 이자율의 부담은 부동산 가격은 주택 공급 부족과 인구 증가로 인해 상쇄 되었다. 강한 수요는 높은 이자율과 다양한 부동산 악재를 이겨낸 것이다. 도메인(Domain)의 예측에 따르면, 2024년 전국 주택 가격은 5~7% 상승할 것으로 전망되며, 주요 도시에서도 비슷한 상승률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빅토리아 주에서의 주택 가격은 상대적으로 덜 올랐었기…

호주 중앙은행이 지난19일 열린 통화정책 회의에서 예상과 일치하게 기준금리를 4.35%로 동결했다고 밝혔다. 호주 중앙은행은 물가상승률이 합리적인 기간 내에 목표치인 2∼3%에…

호주 전역의 부동산 가치 평가 데이터 분석 결과, 주택 가격이 인근지역을 능가하는 눈에띄는 지역들이 확인 되었다. 대부분의 지역에서는 작년 동안 가치가 상승했지만, 핫스팟 지역들은 다른 모든 지역보다 더 높은 성장률을 보여주고 있다. PropTrack 데이터는 호주 통계국에서 정의한 최소 10만 명 이상의 인구를 가진 지역중 작년 한해 동안 가치가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을 발표했는데 다수의 최상위 지역에서 주택 가격의 급증은 부동산 소유주들에게는 가치를 높였지만, 특히 수요가 공급을 초과하는 시장에서는 그런 현상들이 더욱…

호주 중앙은행(RBA)의 기준금리 인하 기대에 따라 호주 증시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블룸버그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호주의 증시 벤치마크인 S&P/ASX200 지수는 31일에 7,680.7로 마감하여 전일 대비 1.06% 상승하며 2021년 8월 13일 기록한 7,632.8을 넘어선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RBA가 올해 기준금리를 낮출 것이라는 기대가 증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제시되었다. 이날 호주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연 4.1%로 전분기(연 5.4%) 대비 1.3%포인트 하락하며 시장 전망치(연 4.3%)를 하회했다. 이는 2022년 1분기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었고, 물가 부담이 완화되면서 중앙은행이 금리 인하 조치를 취할 가능성이 있다는 예상이 나왔다. RBC 캐피털 마켓의 수린 옹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RBA와 전 세계 중앙은행들이 비둘기파적 메시지를 보내면서 금융 시장에서는 올해 안에 기준 금리 인하가 시작될 것이라는 기대가 있다”며 “이로써 주식 시장에서 자신감이 불어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호주 경제의 회복 기대도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상향 조정하며 호주의 경제 성장률 전망치도 1.2%에서 1.4%로 상향 조정했다. 호주 지수는 월 기준으로 3개월 연속 1% 이상 상승하며 최근 8거래일 연속 상승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