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부동산

호주의 부동산 시장은 호주인들의 가장 큰 자산금액을 차지하고 있으며 2023년 말에는 주거 부동산의 총 가치가 $10.4조에 이르렀다. 호주 통계청에 따르면, 이는 2022년의 가격 하락을 회복한 결과로 현금 금리가 10년 만에 최고치인 4.35%로 상승한 상황에서도 전국의 부동산 가격은 2023년에 상승하면서 강세가 지속되고 있다. 이러한 높은 이자율의 부담은 부동산 가격은 주택 공급 부족과 인구 증가로 인해 상쇄 되었다. 강한 수요는 높은 이자율과 다양한 부동산 악재를 이겨낸 것이다. 도메인(Domain)의 예측에 따르면, 2024년 전국 주택 가격은 5~7% 상승할 것으로 전망되며, 주요 도시에서도 비슷한 상승률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빅토리아 주에서의 주택 가격은 상대적으로 덜 올랐었기…

통계에 따르면 몇몇 퀸즈랜드 지역은 부동산 투자자들이 구매 가격에 대해 높은 연간 임대 수익을 기대할 수 있는 곳으로 꼽히고 있다 퀸즈랜드는 2024년 현재 호주에서 가장 강력한 시장 중 하나다. 브리즈번과 퀸즐랜드의 나머지 지역 모두 2023년 초부터 부동산 가격에 있어서 큰 이익을 보고 있다. 임대 수익이 높은 부동산을 찾고 있는 투자자라면, 퀸즈랜드 지역을 관심 있게 볼 필요가 있다. 해외 입국자들은 일반적으로 더 많은 숫자가 멜버른과 시드니로 몰리지만, 퀸즈랜드는 호주 내에서 이동하는 호주인들의 주요 목적지가 되고 있다. 2023년도에는 브리즈번 대도시의 인구가 3.1% 증가하며, 15,332명의 추가 주민이 늘어났다. 한편, 선샤인코스트 지역은 2.2% 증가하여, 어느 다른 지역보다도 높은 지역 성장을 보였다. CommBank 및 Regional Australia Institute가 제공하는 지역 이동자 지수에 따르면, 2023년에는 퀸즈랜드가 내부 이동에 있어서 상위 5개 지역 중 3개를 차지했다. 그 중 선샤인 코스트, 골드 코스트 그리고 프레이저 코스트 등이 포함되었다. 현재 약 540만 명의 퀸즐랜드 인구는 2046년까지 640만~827만 명 사이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하고 있다. 이는 부동산 시장의 가격 성장으로 이어졌는데 2024년 3월 기준으로, 브리즈번의 중위 주택 가격은 연간 15.9% 상승하여 909,988달러로, 멜버른 주택 가격을 바짝 뒤쫓고 있다. 브리즈번의 유닛 가격은 3월까지 연간 16.4% 상승하여 중앙값 587,793달러에 이르렀다. 브리즈번은 외각 지역도 가격이 강세인데 브리즈번 시내에서 각각 한 시간씩 북쪽과 남쪽으로 위치한 선샤인 코스트와 골드 코스트는 퀸즈랜드의 부동산 강점을 대표한다고 할 수 있다. 이러한 장소들은 장기적으로 인구 증가가 강한 상태가 지속될수록 부동산 강세 효과가 지속되는데 유리한 이점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퍼스에 본사를 둔 건설업체 Start Right Homes가 파산하면서 피해 규모가 늘어나고 있다. 수십 개의 집이 완성되지 않은 채 회사가 파산하면서 피해는 구매자들에게도 전가될 전망이다. 주로 1층짜리 주택을 건설하던 이 회사는 지난 일요일 파산이 공식화되면서 주택 건설을 맡겼던 사람들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 서부호주의 감리 기관에 따르면, 이 회사는 아직 20~30여채의 프로젝트를 완료하지 못한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미완성이거나 결함이 있는 프로젝트를 소유한 집주인들은 홈 인더니티 보험 정책을 논의하기 위해 보험회사에 연락을 취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홈 인더니티 보험은 건설업자의 파산과 같은 상황에서 집주인들에게 금융적 보호를 제공하는 것을 의미한다. 보험사에 연락하면 집주인들이 다른 등록된 건설업자를 고용하여 작업을 완료하거나 다른 방향으로도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는 방법을 상의할 수 있다. 다만 보험사마다 약관이 모두 다르기 때문에 빠른 확인 및 조치가 필요하다. 하청업자들도 피해액이 늘어나고 있다. 하청 업자들도 연락을 취할 방법은 있으나 얼마나 피해를 보상 받을 수 있는지는 미지수다. Start Right Homes는 자신을 퍼스의 건축 스타일링 전문가로 소개해 왔고, 혁신적이고 맞춤 디자인을 할 수 있는 회사라는 점을 소셜 미디어를 통해 광고해왔다. 또, 진정한 클라이언트 중심 회사라는 문구가 여전히 소셜 미디어에 남아 있으며 첫 집 구매자이면서 고급스러운 취향을 가진 사람, 사랑하는 가족들과 함께 거주할 공간을 준비하는 사람들에게 적합한 회사라며 홍보해왔는데 구매자들은 현 상황에 대해 개탄을 하고 있다. 현재 주요 웹사이트는 더 이상 접속이 되지 않고 있다.

퍼스의 주택가격은 세 달 안에 백만 달러를 넘을 것으로 예측되며, 시드니의 중간값은 2027년까지200만 달러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Oxford Economics Australia가 밝혔다. 또, 멜버른, 브리즈번, 캔버라의 중간 주택가격은 120만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면서 아들레이드는 백만 달러에 가까워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리고 시드니 높은 가격이 전국 주택평균 가격을 끓어 올려서 134만 달러로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시드니의 중간 주택가격은 3월 말에 이미 160만 달러를 넘어섰으며, 멜버른은 100만 달러, 퍼스는 78만 4000달러로 나타났다. 또, 브리즈번은 81만 달러를 넘어서면서 상승세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Oxford Economics는 공급 부족이 가격을 촉진시키고 있다고 원인을 분석했다. 옥스포드 경제의 수석 경제학자인 Maree Kilroy는 높은 이자율이 구매 여력을 침해하더라도 주택 부족의 근본적인 문제가 2023년 한해 동안 가격 상승에 더 큰 기여를 했고 가격 압력은 쉽게 사그러 들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2023년에 호주의 주택 시장은 두 가지 상반된 힘이 겨루기를 하는 형국이었다 – 높은 이자율과 주택 부족이 근본적인 부동산 가격 변동 요인이었는데 주택 부족 문제가 더 우위를 차지한것이다. 공급이 부족은 특히 해외 이주가 50만 명이상 늘어난 것과 맞물리면서 외국인 구매자가 늘어났고 현금 구매자의 참여가 증가함에 따라 수요가 크게 늘어났다. 이는 이자율이 아직 하락하지 않은 시점이라 추후 추가 가격 상승도 남아 있는 상태다. 이자율 인하가 예상되어 2024년에는 구매 여력이 더 늘어날 수 있다는 것이 일반적인 견해다. 다만 이자율이 인하된다는 것은 불경기라는 말과 동일선상에 있기 때문에 이자율 인하가 되는 시점에도 불경기라는 요인과 힘겨루기를 할 가능성이 크다. 퍼스는 주택 부족, 경제 활황, 인구 증가 등으로 인해 FY 2027년 말까지 주택가격이 총 30%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멜버른이 향후 3년 동안 21%가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며 시드니 18%를 능가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봤다. 지난해 말 시드니와 멜버른 모두 상승 탄력을 잃고 있었는데…

호주 중앙은행이 지난19일 열린 통화정책 회의에서 예상과 일치하게 기준금리를 4.35%로 동결했다고 밝혔다. 호주 중앙은행은 물가상승률이 합리적인 기간 내에 목표치인 2∼3%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