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중앙은행

호주 중앙은행(RBA)의 기준금리 인하 기대에 따라 호주 증시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블룸버그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호주의 증시 벤치마크인 S&P/ASX200 지수는 31일에 7,680.7로 마감하여 전일 대비 1.06% 상승하며 2021년 8월 13일 기록한 7,632.8을 넘어선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RBA가 올해 기준금리를 낮출 것이라는 기대가 증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제시되었다. 이날 호주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연 4.1%로 전분기(연 5.4%) 대비 1.3%포인트 하락하며 시장 전망치(연 4.3%)를 하회했다. 이는 2022년 1분기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었고, 물가 부담이 완화되면서 중앙은행이 금리 인하 조치를 취할 가능성이 있다는 예상이 나왔다. RBC 캐피털 마켓의 수린 옹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RBA와 전 세계 중앙은행들이 비둘기파적 메시지를 보내면서 금융 시장에서는 올해 안에 기준 금리 인하가 시작될 것이라는 기대가 있다”며 “이로써 주식 시장에서 자신감이 불어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호주 경제의 회복 기대도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상향 조정하며 호주의 경제 성장률 전망치도 1.2%에서 1.4%로 상향 조정했다. 호주 지수는 월 기준으로 3개월 연속 1% 이상 상승하며 최근 8거래일 연속 상승하고 있다.

호주 경제 성장은 다음 12개월 동안 둔화될 전망이며, 호주의 주택 구매자들은 선진국 중 가장 수입에 대한 큰 타격을 받고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또한 호주인들이 생활비용의 급증에 대처하기 위해 더욱 많은 시간을 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통화기금(IMF)은 호주 경제 전망을 하향 조정하여, 올해 1.8%로, 2024년에는 1.2%로 확장될 것으로 예상했다. Productive Commission의 연구에 따르면 호주인들은 근무 시간을 크게 늘리고 있으며, 이로 인해 경제 전반의 생산성이 감소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위원회 대변인인 알렉스 로브슨은 “생산성 성장은 더 똑똑하게 일하는 것이며, 더 오래 일하거나 더 열심히 일하는 것이 아니다”며, “부정적인 생산성 성장은 평균적으로 호주인들이 물건과 서비스를 생산하고 구매하기 위해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한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국제통화기금은 글로벌 경제 전망을 약간 하향 조정하여 발표했습니다. 글로벌 GDP는 올해 3%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2024년에는 장기 평균치를 크게 하회할 것으로 예상되었다. 다만 늘어나는 인구가 얼마나 많은 소비를 일으킬지는 지켜…

호주 중앙은행이 7월 금리를 동결했다. 호주에서 모기지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은 한숨을 돌리게 되었다. 지난 4월 7일 호주 중앙은행은 기준 금리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어느 정도인지 확인할 시간이 필요하다며 금리 인상을 잠시 보류했다. 주택 담보 대출자들은 추가 금리 인상이 미루어 지면서 당분간 추가적인 모기지 상환 부담에 대한 스트레스는 조금 덜 수 있게 되었다.  하지만 물가 상승률이 여전히 너무 높으며 이는 이번 금리 동결을 결정했지만 추가적인 인상이 있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다. 호주 중앙은행 이사회는 인플레이션을 목표치로 되돌리겠다는 확실한 의지가 있다며 추가 긴축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