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이자율

브리즈번의 살기 좋은 환경, 상대적인 가격 경쟁력, 그리고 주요 인프라 프로젝트로 인해 부동산 가격 상승이 예상되지만, 2024년 상승속도는 지난해에 비해 느리게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첫 집 구매자 보조금 상승과 임대 시장의 악화로 첫집 구매자 활동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저렴한 주택의 가격 상승에 추가적인 상승 압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후반에 예상되는 현금 금리 인하는 더 많은 가격 상승을 촉발할 수도 있다. 닥터 니콜라 팔로우, 도메인의 연구 및 경제 담당자는 “가격 상승의 일부는 가격 경쟁력 부족에 제한될 것이며, 더 이상의 급증은 보지 못할 것이지만 부동산 공급이 여전히 부족한 상태다”라고 말했다. 그녀는 더 저렴한 가격대의 주택 공급 프로젝트와 부양 정책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호주 주택가격이 하락하고 있는지 여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현재 호주의 중간 주택가격은 753,654달러로 사상 최고치에 도달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내년에는 가격이 안정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부동산 분석 기업 CoreLogic의 연구 이사 Tim Lawless는 2024년 주택 시장이 이전과는 매우 다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그는 특히 지역별로 성장율이 다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또한 부동산 유형에 따라서도 가격의 상승과 하락세가 나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호주 주요 은행들은 이자율이 정점에 가까워지고 이민숫자가 급증하면서 부동산 시장이 회복세에 있다고 밝혔다. 웨스트팩의 2023년 8월 주택 시장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앞으로의 주택 시장 회복의 희망적인 전망을 제시하며, 상승에 무게가 실린 주택 전망을 내 놓았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추가 이자율 인상이 불가능할 수도 있다는 신호를 확인하고 있으며 주택 전망치는 올해까지 상승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웨스트팩의 소비자 주택 심리 지수는 연말까지 회복 추세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상승하는 주택 가격과 악화되는 가용성 및 주택 구매자의 구매 심리 사이에서 간극은…

호주에서 이자율 인상이 계속되면서 주택담보대출 위험에 처한 사람들의 수가 사상 최고치에 달하며 기록적인 수준을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Roy Morgan 팀이 연구한 결과에 따르면, 호주 전역에서 약 150만 명, 주택담보대출 보유자의 거의 1/3가 주택담보대출 갚기 어려워하는 위험에 처하고 있다고 집계했다. 이 수치는 이전에 주택담보대출 상환을 하지 못하는 위험에 노출된 사람들이 가장 많았던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정점 때의 146만 명을 넘어선 수치다. 주택담보대출 보유자들은 가계수입의 25%에서 45% 사이를 주택담보대출 상환에 할당할 때 “위험에 처해 있다”고 간주된다. Roy Morgan의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호주 중앙은행이 2023년 9월에 다시 이자율을 인상한다면 주택담보대출 위험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호주중앙은행의 연이은 이자율 인상으로 2022년 같은 동기 대비 주택담보대출 위험에 처한 가구가 64만 가구 더 늘어난 상태다. 주택담보대출 보유자 중 “매우 위험에 처한” 사람들의 수도 100만 명을 넘어섰다. 이는 주택담보대출 보유자의 20% 이상을 차지하며, 지난 15년 동안의 장기 평균치인 15.4%를 상당히 초과하는 것은 물론 2008년 7월 이후 15년 만에 최고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Roy Morgan은 호주 중앙은행이 만약 9월에 이자율을 0.25% 인상한다면 8만 1000명의 주택담보대출 보유자가 더 위험에 처하게 될 것으로 예측했다. 전문가들이 예상하듯이 올해 총 두번의 금리가 인상된다면 추가로 10만 8000명의 주택담보대출 보유자가 위험에 처하게 되어, 총 160만 명 이상이 위험에 처하게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Roy Morgan의 CEO 미셸 레빈은 주택담보대출 위험이 “상당히 크다”며, 주택담보대출을 갚을 수 있는 가구의 가장 큰 변수는 직접 고용과 관련된 가계수입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주택담보대출 위험에 미치는 영향 중 가장 큰 변수는 가계수입과 직결되는 가계소득이라며 최신 주택담보대출 위험 통계는 이자율 상승이 주택담보대출 보유자의 위험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추가 인상은 이 수치를 더욱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레빈은 또한 많은 사람들이 호주 중앙은행이 이자율 인상 주기를 완료한 것으로 생각하고 있지만, 유류가격 상승과 호주 달러 가치 하락이 물가상승 압력을 높일 수 있다고 경고했다. 호주 달러 가치가 낮고 휘발유 가격이 더 오른다면, 경제에 추가적인 물가상승 압력이 생길 것이라며 따라서 많은 사람들이 앞으로 몇 달 동안 추가 이자율 인상을 경험하게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호주 중앙은행은 8월 연례 회의에서 이자율을 4.1%로 두 번째 달 연속으로 동결한 후, 인플레이션과의 싸움에서 새로운 단계에 들어섰다고 말했다. 사임 예정인 호주 중앙은행(RBA) 필립 로우 총재는 지난 주에 의회 위원회에서 “캘리브레이션 단계”라고 부르는 고 인플레이션과의 전투의 “세 번째 단계”에 진입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것은 인플레이션의 위협에서 벗어났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으며, 금리 인하가 눈 앞에 있다는 것을 의미하지도 않는다. 실제로 물가도 한동안 현재 수준에 머물 가능성이 높다. 그렇다면 왜 이자율이 동결되었을까? RBA는 현재의 4.1% 현금 기준 금리가 인플레이션을 수용 가능한 속도로 낮추고 있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조금 더 길게 설명하자면, RBA는 경제가 금리 인상에 적응할 시간을 더 주고 싶어한다. 현금 기준 금리는 작년 5월 초에 단 0.1%에 불과했으며, 그 이후로 16개월 동안 12번이나 급격하게 인상되어 RBA 역사상 가장 급격한 인상으로 현재 4.1%로 올라갔다. 금리가 이렇게 급격하게 오른 후에는 “지연 효과”가 매우 중요하다. 필립 로우는 지난 주 경제 위원회 청문회에서 이 점을 다루었다. 로우 총재는 “상황이 올바른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지만 승리를 선언하기에는 아직 너무 이르다’고 말했다.  최신 인플레이션 지표에 따르면 연간 인플레이션은 6%로 나타났으며, 이는 RBA가 원하는 것의 두 배에 해당한다. RBA는 인플레이션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평균 2%에서 3% 사이로 유지되도록 하려고 하며, 이 수준의 인플레이션이 지속 가능한 경제 성장과 실업률 유지할 수 있는 최적의 수준이라고 믿고 있다. 연간 인플레이션이 6%로 진행되고 있다고 감안하면, 아직 가야 할 길은 멀다. 인플레이션은 지난 6개월 동안 조금씩 감소하고 있으며 다행인 것은 RBA가 이번 해 말까지 인플레이션이 더욱 더 하락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는 것이다. …

브리즈번 부동산 시장은 올해 상반기 늘어난 수요로 인해 2023년 12월까지 최대 4%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8월에 발표된 PropTrack 부동산 시장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주택 가치는 2023년 말까지 1%에서 4% 사이 상승할 것으로 전망되며, 이후 2024년 12월까지 시장이 안정화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전의 1월 PropTrack 전망은 브리즈번 부동산 가격이 올해 12월까지 최대 9%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전망이 바뀐 것이다. PropTrack 경제 연구원인 캐머런 쿠셔는 “올해 초에는 부동산 시장에 물량이 증가하고 모기지 스트레스가 더 악화될 것으로 예상했으나, 그 반대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며 상반기 동안 매물 부족과 수요 증가로 인해 부동산 가격이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쿠셔 씨는 올해 남은 기간 동안 주택 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봄에는 더 많은 매물이 시장에 나올 것으로 예상되면서 가격 협상의 여지가 더 많아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다음 해인 2024년에는 주택 시장이 조금…